프로그래밍 과목 조교하기

저희 학교는 등록금이 상당 부분 세금에서 지원되는 대신, 모든 학기에 뭐든 조교를 하도록 돼 있습니다. 학과 사무실 조교 같은 자잘한 일 도와주는 조교부터 시작해서, 슈퍼컴 관리 조교, BK21 서류 관리 조교도 있지만 대부분은 수업을 돕는 학과목 조교를 합니다. 저도 지금까지 쭉 운도 없이 계속 학과목 조교를 해왔습니다. 지난 학기까지는 쭉 과학 기초과목을 해서 별로 특별한 것은 없었는데, 이번 학기에는 전산, 전자과에서 누구나 듣는 기초과목에다가 바이오를 짬뽕한 "바이오데이터구조"라는 과목을 맡았는데요. 과에서 2학년 필수과목이다보니 보통 저희 과 과목은 수강생이 많아도 10명 정도인데, 이 과목은 처음엔 수강생이 60명이 넘었습니다. (물론 이 안에는 학점을 쉽게 따려고 오는 전산과, 전자과 고학년들도 있긴 하죠. 🙂

처음 맡는 프로그래밍 관련 과목이라, 제가 학부 때 느꼈던 "조교가 이런 걸 하면 무척 좋지 않을까!"를 한 번 실행에 옮겨 보기로 했습니다. 사실 중간고사증후군보다 졸업논문증후군이 훨씬 심하죠 –;;

제가 맡은 부분은 학기 프로젝트 관리/채점 부분이라서, 이런 것들을 한 번 생각해 봤는데요.

  • 괜히 코드에 a = 1; 같은 것까지 주석 달아야 점수 잘 나온다는 생각은 안 갖게
  • 코드의 실행 결과가 제대로 안 나오거나 만들다 말았어도, 코드의 세세 부분을 보고 겪었을 만한 세부 경험을 기준으로 채점해서 프로그래밍을 잘 못해도 포기하지 않도록
  • 코딩 결과 자체보다, 코드를 돌려본 결과를 성능/속도/알고리즘 등 여러 측면에서 시험해 보는 과정과 원인 분석 과정, 개선 방안, 도메인 문맥에서의 의미 등을 살펴보게
  • 결과 보고서와 코드가 결국 조교 혼자 보라고 쓰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영 지루하니, 어떻게든 피드백을 많이 줘서 누군가 읽긴 읽었구나 하는 느낌을 확실히 받도록
  • 프로젝트 진행 중에 학생들의 질문에는 스펙 설명같은 것 자체에 곁들여서, 진행과 관련된 현실적인 조언이나 관련 학문에서의 정보를 전달하게
  • 질문에 대한 답변이나 채점 결과는 가급적이면 빠를 수록 공부에 효과가 좋으므로 가급적 빠르게

그래서 프로젝트를 시작할 무렵에는 우선 가이드라인을 제시했습니다. 원래 내용은 꽤 길지만 요약하면

  • 주석 너무 많이 달지 마라, 주석이 적어도 잘 이해되는 코드가 좋은 거다.
  • 사소한 문제 때문에 진행하기가 힘든 상황이면, 그런 것들은 보고서와 코드에 표시하고 우선 상황을 대충 억지로 넘긴 다음에 시간이 날 때 다시 봐라.
  • 보고서에는 이런이런~~ 것들에 대한 토론이 있으면 좋다. (예시 10가지)

이렇게 시작하고 나중에 오는 질문에는 가급적이면 질문 자체에 대한 직접적인 답보다는, 왜 그렇게 되는지, 실제 프로젝트의 상황에서 어떤 경우가 있어서 그런 결정을 해야하는지 같은 것들을 가급적이면 같이 썼는데, 사실 처음 배우는 프로그래밍 과목에서 하기로는 좀 어려운 프로젝트다보니 제대로 전달이 잘 안 된 것 같아서 좀 아쉽기는 했습니다.

드디어 제출이 다가왔을 때는, 직접 내면 좀 번거로우니까 전자메일로 받기로 했는데요. 아무래도 전자메일에 큰 첨부파일을 보내다보면 사고도 많이 생기고 해서, 별도의 2가지 경로로 보낼 수 있게 메일 주소를 따로 2개를 마련해서 둘 다 보내도록 했습니다. 그리고, 그래도 혹시 또 메일은 알 수 없으니, 과목 홈페이지 게시판에 MD5 체크섬을 올리면 MD5 체크섬이 맞으면 나중에 제출해도 게시판에 올린 시간으로 인정하기로 했습니다. 그런데 정말로 한 학생이 5일 뒤에 메일이 안 갔냐고 자기 성적이 안 올라왔다고 그러는데, 메일이 유실됐는지 전혀 로그에서도 찾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습니다. 마침 게시판에 MD5 체크섬이 올라와 있어서 구원해 줄 수 있었죠.

결국 약간 늦은 학생도 있었지만 대부분 제출이 끝나고 채점을 했는데요. 역시 채점은 하다보면, 점수로만 표현하기는 좀 아쉬운 뭔가 그런 것이 있습니다. 그래서, 아예 성적표 사이트를 하나 만들어서, 각각의 개인의 제출물에 대한 피드백과 학생들의 부분별 상대적 위치를 알 수 있는 도표를 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. (실제 인물이 아니라 이 글에서 인용하려고 가상의 학번을 만들었습니다.)

피드백은 직접 일일이 쓰기는 좀 많아서, 세부항목별로 따로 Z-score를 계산해서 낮은 순서로 몇 개, 높은 순서로 몇 개를 추려서 "좀 더 열심히", "참 잘했어요" 아래에 코멘트를 자동으로 쓰게 했습니다. 뭐 그런대로 괜찮게 나오더군요. 🙂 하나 재미있는 것은, 웹서버 로그를 보니까, 자기 성적만 보고 가는 학생은 30% 정도 밖에 안 되고, 나머지는 친구 학번을 다 넣어보고 가더군요.;; (친구 관계 네트워크라도 그릴 수 있을 정도!)

이제 프로젝트가 끝나긴 했는데, 제가 맡은 부분이 기말고사가 또 남아있어서.. ㅡㅡ; 또 하려니 막막하네요 -ㅇ-; 그래도, 학생들이 그냥 조교라서 하는 아부도 많이 섞여있겠지만 제출하는 메일이나 게시판 댓글에서 도움이 많이 됐다,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었다,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. 라고 해 줘서 무척 힘이 났습니다. 이제 졸업 준비를 해야하는데.. -ㅇ-;;

9 thoughts on “프로그래밍 과목 조교하기

  1. 와~ 멋진 조교시군요~ 힘드셨겠지만 보람도 있으셨겠어요!
    제가 조교할 때 학점 따러 ‘인터넷 이해’ 과목 듣는 전산과 학생들은 시험 잘 봐도 B 줬더랬습니다. 학기초에 대놓고 나가라고 했었죠.

  2. 제가 이 수업을 듣는 후배들을 많이 알아서 하는 말이지만, 장혜식님이 정말 조교중에 최고였다고 다들 말합니다. 아부가 아니에요. ㅎㅎ

  3. jason: 크. 저는 그냥 똑같은 기준으로 채점을 하긴 했는데, 아무래도 문서 쓰는 기술이 고학번이 탁월해서 훨씬 잘 받아가더군요;

    serialx: 크. (제가 기말고사도 채점해서 다들 긴장! =3=33)

    visang: 오 다음에 조교하시면 저도 한 번 들어보고 싶네요~ (앗 곧 졸업이네;)

    김우승: 사실 여기서 쓴 것은 그냥 평균, 표준편차, 표준점수 밖에 없어서 아주 최고로 간단한 수준입니다. ^^;

    jimmy: 오 지미박사님 오셨네용! =3=3

  4. 지나가는 수강생입니다 ㅋㅋ
    피드백보고 진짜 감동했어요; ㅂ;
    아, 그리고 학생들 진짜 아부 아니에요 ㅋㅋㅋ
    답변도 금방 달아주시고, 토의도 장려해주시고, 도움도 많이 주시고 +_+
    기말고사도…잘부탁드려요 ㅋㅋㅋㅋ
    -학부독서실에서 서성대는 학부생일동

Leave a Comment